회원가입 | 기사쓰기 | 전체기사보기
교육 복지 여성 사건/사고 사회일반 행정 의정 정치일반 농업 생활경제 지역경제 경제일반 공연전시 생활정보 스포츠 문화일반 동정 경산사람 미담 독자마당 칼럼 사설 만평 시큰둥만화 시민기자 임당발굴 30주년 특별기획 경산미래농업, 해답을 찾다 지난 기획특집 바람직한 역사공원 조성 모델을 찾아서 도농교류, 농촌체험관광 지역살리는 협동조합 재래시장 탐방기 그림 그리는 의사 임종식의 경산이야기 지상인문학강의 경산인물열전 현방탐방 구술로 푸는 경산 100년사 일본 생협 슬로카페를 가다 현장탐방 경산 대표음식 특집 지역소식 경산 도시건축의 생애사 이제는 탈핵이다! 독서감상문대회 천작가의 it book, it movie 카드뉴스 쏙쏙뉴스 계남마을 시인의 농사편지 미디어 리터러시 (공동기획취재) 최승호의 뉴스브리핑
최종편집:2019-09-19 오전 11:24:4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기자
뉴스 > 문화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D / 김지율
2019년 06월 20일(목) 11:15 [경산신문]
 
나에게 오렌지는 세 개다 아니 네 개일 때도 있다 당신의 이야기는 어디에서 시작해야 할까.

당신의 상자 속에 얼마만큼의 오렌지가 있는지 빨간 팬지나 체조 선수들은 오렌지가 몇 개 필요한지.

문예지에 실린 모르는 당신은 오렌지가 많아 아는 사람처럼 보이다가 달리는 트럭에 깔려 박살 난 오렌지의 기분이 들 때,

혹은 허겁지겁 밥을 먹고 충분하고 윤리적인 잠을 자거나 일기를 쓰면서 누구에게 한 표를 주어야 할지 생각하지만,

오렌지를 다섯 개 가지고 있는 어떤 사람이 나에게 물었다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솔직히 옥상보다 화장실에서 더 자주 바뀌고 세 번째 보다 네 번째가 더 좋았다는 말은 모두 오렌지 때문이다

무서워서 도망치는 오렌지의 꿈을 꾼 어젯밤, 당신의 순간들에는 몇 개의 오렌지가 있었나.

이런 시대에 오렌지를 말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지만 오렌지 때문에 깃발이 흔들리고 옥수수가 익는 건 사실이다.

전화를 끊고 나서, 뺨이 뜨거울 정도로, 웃거나 울겠지만, 8층에서 3층으로, 당신과 당신에게, 세 시에서 네 시로 작소감상문(鵲巢感想文)

시제 ‘D’는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 deep-black, 깊고 검은 마음이다. 마음을 표현하는데 오렌지라는 단어를 시어로 사용했다. 하트는 분홍색이듯 핑크색하면 오렌지가 떠오른다. 하지만, 오렌지를 표현하는 데는 어떤 특정된 시어로는 부족하다. 그러므로 오렌지는 마음의 어떤 상태를 표현하는 상징이다.

나에게 오렌지는 세 개다 아니 네 개일 때도 있다. 마치 옷을 몇 개나 입었는지 표현하는 것 같은 문장이다. 이처럼 마음은 몇 겹을 가리는지 우리는 모른다. 당신의 이야기는 어디에서 시작해야 할까? 마음을 표현하는데 당신은 어디서 시작하면 좋을까?

당신의 상자 속에 얼마만큼의 오렌지가 있는지 빨간 팬지나 체조 선수들은 오렌지가 몇 개 필요한지. 여기서 상자와 옷장 그리고 마음을 중첩하며 문장을 이끈다. 팬지라는 시어도 깜짝 놀랄 일이다. 팬지는 꽃 이름이지만 마치 팬티와 같은 소리 은유로 유추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하지만, 시는 팬티를 이야기하고 싶은 건 아니다. 팬티 같은 껴입은 마음이다. 다음은 체조 선수가 나오고 이 선수들도 마음은 있으니까?

문예지에 실린 모르는 당신은 오렌지가 많아 아는 사람처럼 보이다가 달리는 트럭에 깔려 박살 난 오렌지의 기분이 들 때, 문예지에 실린 시는 마음이 풍부하다. 마음이 풍부하니까 이러한 시를 쓰겠지. 하지만, 시가 해체될 때는 트럭에 깔려 박살 난 마음과 같다.

혹은 허겁지겁 밥을 먹고 충분하고 윤리적인 잠을 자거나 일기를 쓰면서 누구에게 한 표를 주어야 할지 생각하지만, 마음도 밥을 먹어야 하며 마음을 속일 수 없는 잠은 자연히 이루어야 하지, 누구에게 한 표 주어야 하는 것은 모두 마음이지.

오렌지를 다섯 개 가지고 있는 어떤 사람이 나에게 물었다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오렌지를 다섯 개 가졌다는 것은 그만큼 가식적인 사람을 표현한다. 당신은 좋은 사람이냐고 묻는 것은 마음을 묻는 것이다.

솔직히 옥상보다 화장실에서 더 자주 바뀌는 건 마음이다. 세 번째 보다 네 번째가 더 좋았다는 말은 모두 마음의 표시다.

무서워서 도망치는 오렌지의 꿈을 꾼 어젯밤, 당신의 순간들에는 몇 개의 오렌지가 있었나? 악몽을 꾼 건 마음을 덮은 꿈이며 당신의 순간순간은 마음이 몇 개나 되는지 말이다.

이런 시대에 마음을 말하는 건 부끄러운 일이지만 마음 때문에 깃발이 흔들리고 옥수수가 익는 건 사실이다. 깃발과 옥수수 또한 상징적인 시어다. 깃발처럼 옥수수와 같은 마음의 표시는 이 시대에 사는 시인의 화두다.

전화를 끊고 나서, 마음은 단절되고, 뺨이 뜨거울 정도로, 마음은 붉어지고, 웃거나 울겠지만, 마음은 표현하는 것이고, 8층에서 3층으로 마음은 가라앉으며 세 시에서 네 시로 마음은 흘러가는 것이다.

대학에 있는 말이다. 심부재언(心不在焉) 시이불견(視而不見) 청이불문(聽而不聞) 식이부지기미(食而不知其味) 마음이 없으면 보아도 보이지 않고 들어도 들리지 않고 먹어도 맛을 모른다는 말이다.

시인은 마음을 묘사하였지만, 정녕 우리는 마음을 어디에 두었단 말인가? 마음은 중심이다. 중심을 잃으면 전체가 흔들린다. 마음이 없으면 사물에 혹은 사업에 집중할 수 없다. 고객을 위하는 마음, 국민을 위하는 마음이 바로 서지 않는다면 가게는 국가는 바로 설 수 있을까!

전화를 끊고 나서, 우리는 단절된 마음이 아니라 서로 주고받는 의사소통은 있어야겠다. 뺨이 뜨거울 정도로 서로를 의식하며 8층에서 3층으로 안정된 마음을 가진다면 우리는 세 시에서 네 시로 어깨동무하며 갈 수 있겠다.

이호걸

 
ⓒ 경산신문 

청어 출판사 시집 “카페 조감도”,
수필 “커피 향 노트”로 등단
(사)한국 문인 협회와 경산문협 회원
시마을(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동인
(현) 카페 조감도 대표
“커피 향 노트”, “카페 조감도”, “가배도록 1, 2, 3”, “카페 간 노자”,
“커피 좀 사줘”, “카페 확성기 1, 2” 외 다수 출간
gsinews@gsinews.com
“경산신문은 경산사람을 봅니다. 경산사람은 경산신문을 봅니다.”
- Copyrights ⓒ경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산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산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이에스동서㈜, 경산시에 장학금 1..
2019 경산시민독서감상문쓰기대회 ..
‘삼국유사’세계기록유산 등재를 ..
조현일 경북도의원, ‘경상북도교육..
대구대학교 노동조합 이철환 위원장..
2019 경산갓바위 소원성취축제 성료
2020년 사회적 농업 활성화 지원사..
아픈 역사도 역사다. 역사는 이어져..
경산시청 근대5종 전국선수권 동메..
불법쓰레기 경산시민감시단 발족

최신뉴스

하자경만평  
서상동 거리의 이색적인 전시회 ‘..  
영남대 회화전공 동아리 ‘람’ 두..  
트럭 속의 눈들  
경산시 도농인구 불균형 심각  
공정한 입시제도  
전쟁(戰爭)과 다람쥐 5  
추석 이모저모  
사동고등학교 독도 인문학 콘서트 ..  
경북TP, 비즈-크리에이터 스튜디오..  
“탈춤축제가 일상에 지친 당신을 ..  
어느 거룩한 죽음  
제2회 의성슈퍼푸드 마늘축제 열린..  
“동해안시대를 열어야 경북이 살..  
와촌 우석장학회 올해도 10명에게 ..  


인사말 연혁 사업영역 조직도 편집위원회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실천 요강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광고/구독안내
상호: 경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03551/ 주소: 경상북도 경산시 경안로 173(중방동) 2층 경산신문사 / 발행인.편집인: 최승호
mail: gsinews@gsinews.com / Tel: 053)815-6767 / Fax : 053)811-788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다-1002호 / 등록일 : 2010.12.06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승호